세상에...
내가 블로그를 가.지.고 있었고 또 꽤 오래 내버려뒀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
실습때라니...^^:;
정말 오랜시간 후에 또 찾아온 나의 블로그

블로그나 다이어리나 참 희안하다
20대 내내 이렇게 적었다가.. 또 잊어버렸다가
어느순간 또 무엇인가 기록을 남기고 싶어서
이렇게 또 찾아와 뭔가를 적는구나

이영애수석선생님의 덕분인가 자꾸 끄적이려는 시도는 끊이지 않는데
꾸준~히는 못가는구만
우리반의 재빈이나 정빈이 같은 아이들이라면 꾸준히 할 텐데
부럽고 부끄럽다

하지만 뭐 목숨걸고 할 필요까지야 있겠나
생각날 때 마다 또 끄적여야지

Posted by slory

댓글을 달아 주세요